서울지사
서초,강남,동작,과천 02-597-5508
마포,용산 02-882-5088
송파,강동 02-597-5508
광진,중량 02-504-0588
동대문,성동,도봉 010-7207-5355
노원,중랑 02-583-0588
영등포,강북 02-597-5508
서대문,은평 010-7207-5355
강서,양천 02-504-0588
서초,강남,동작,과천,관악지사 02-597-5508
경기지사
과천직영점 02-597-5508
수원.용인지사 031-271-9220
화성시,오산시 02-597-5508
남양주지사 02-597-5508
일산지사 02-583-5088
의정부지사 02-597-5508
광명.부천지사 032-326-5058
안산,시흥 지사 010-7207-5355
안양.군포.의왕지사 031-465-5088
성남분당지사 031-755-3575
인천지사
인천지사 02-597-5508
강원지사
강원지사 02-597-5508
충청지사
충남,천안지사 02-597-5508
대전지사
충북,청주지사 02-597-5508
세종지사
대전,세종지사 02-597-5508
경상지사
경상도지사 02-597-5508
부산지사
부산지사 02-597-5508
대구지사
대구지사 02-597-5508
울산지사
울산지사 02-597-5508
전라도지사
전라도지사 02-597-5508
광주지사
광주지사 02-597-5508
제주지사
제주지사 02-597-5508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facebook Twitter
이용후기
> 고객센터 > 이용후기

성남/분당지사 | 성남 쌍둥이 산후관리사님 완전 추천 드립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19-11-14 09:48 조회95회 댓글0건

본문

https://cafe.naver.com/imsanbu/47212105


제가 조산기로 있어서산후도우미 업체를 조리원에서 알아보게 됐어용.
여러 업체에 전화해봤는데 쌍둥이에 시기가 늦어서 몇군데서 거절을 당하고 봄*베스트산후도우미라는 곳에서 하게 되었어용.

요즘은 남편복보다 이모님복이라고 어떤분이 오실까 걱정반 기대반으로 조리원 생활을 하고 있는데 관리사님 오시기전날 전화가 왔어요.
"내일부터 함께할 양*주관리사입니다. 내일 뵈요~" 내일오시는건지 몇시에 오시는건지 누구신지 몰랐는데 전화를 받고나니 기대가 되더라구용!

다음날 8시 50분경 똑똑!! 소리가 났어요. 혹시 아가들 깰까봐 센스짱 이모님
오시자마자 손 씻으시고 이모님이 챙겨오신 옷 입으시고 저와 아가들에게 인사를 해주셨어요.
아가들 이름도 불러주시고 인사도 나누시고 정중하게 살림 좀 보겠다고 하시더라구요^^
낯선분이 저희집에서 오래 있는게 어색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저를 딸처럼 둥이들을 손주처럼 생각해주셨고
오시자마자 밤에 잠 못자고 힘들었지 않냐면 아침차려주시고 방에가서 자라구 하셔서 매일 9시부터 12시까지 풀잠 잤네요

방에서 자고 있으면 이모님께서 "우리왕자님~ 공주님~" "너무 이뻐" "배고파~!? 밥먹자!" "(한아이가 울면)잠깐 기다려 공주님 해주고 얼른 갈께~"라는 말이
 들리는데 너무 기분이 좋더라구요. 솔직히 저도 밤에만 보지만 한아이 케어하고 있을 때 한아이가 울면 정신없어서 생각도 못하는데 이모님께 많이 배웠어요!
제가 밖에 있건 안에 있건 항상 둥이들에게 상냥하게 해주시고 두아이를 케어해주시는 이모님을 믿을수 있었고 덕분에 한달동안 친구들도 만나고 자유 시간도
 생기고 너무 좋았네용 (관리사님 있을 때 친구들 만나고 놀다오라고 먼저 얘기해주셨어요.)
요리솜씨도 좋으셔서 신랑이 열심히 빼 놓은 살도 다시 찌고(사진투척!!)ㅋㅋㅋㅋㅋ

 

522f300d8e41abad22db118f486c57ae_1573692
522f300d8e41abad22db118f486c57ae_1573692
522f300d8e41abad22db118f486c57ae_1573692

친구들이 한번 놀러왔는데 수제비해주시겠다고하시고 감동..... 어쨌든 아기들 케어부터 요리, 집안일 솜씨 모두 최고셨어요!!
주말에는 먼저 아가들 보고싶다고 카톡도 보내주시고... 요즘 산후관리사님 이야기 많은데 진짜 저와 신랑 둥이들 진짜 큰 복을 받았네요^-^
둥이들이 이모님을 좋아해서 저한테 낯가림하는거 같아여
진짜 강추여서 전 지인분께도 소개드렸어요. 내일이면 이모님이랑 마지막 날이예요..
 이 글을 쓰면서 벌써부터 아쉽네요ㅜㅜ..522f300d8e41abad22db118f486c57ae_1573692

아!!!! 이모님께 감동 받은 한가지더!!
어느날 아침 8시쯤? 똑똑 소리가 났어요. 시계보니 너무 이른시간이라 잘 못들었나했는데 또 똑똑 소리가 나더라구요.
현관에 나가보니 이모님이 와계셨어요. "이모님! 왜이렇게 일찍 오셨어요~!?"하고 물어보니 제가 전 날 몸살이 났었는데 그 모습보시고 일찍오셨다고....
(저희 엄마는 저 아픈거 알았는데 오시지도 않았는데..;;;) 진짜 어제 밤에 너무 아파서 끙끙 거렸는데 눈물날뻔했어요.
이날 집에 가시는 시간이 되셨는데도 "집에 가면 할거없어~~"하시면서 둥이들 우유 한 번 기저귀 한 번 더 봐주시고 가셨어요.

제 글 보시고 여러 엄마들이 행복하게 육아하시길바래서 정말 타의가 아닌 제가 느끼고 감사한 마음을 적어보았네요.
요즘 산후관리사님 이야기가 많은데 이렇게 좋은 관리사님이 계시다는걸 말씀드리고 싶어용! 모두 행복한 육아되세요

 

 

 

 

 

 

[출처] 성남 쌍둥이 산후관리사님 완전 추천 드립니다!! (맘스홀릭 베이비(임신,출산,육아,교육)) |작성자 gywnl12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33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이용후기 등록을 하시려면 [로그인]을 먼저 해주세요